공사종류

국보단청은 오랜기간 현장실무 경험과
시대의 변화에 따른 차별화된 창작활동
을 통해 최고의 작품을 만들고자 노력합니다

  • 공사종류
  • 탱화

채색/홍/먹탱화

채색/홍/흑탱화

내용은 신앙대상이 되는 여러 존상(尊像)만을 그리는 존상화와 경전내용을 그림으로 그린 변상도(變相圖)의 성격을 지닌 것이 있다.

탱화는 기능에 따라 본존의 후불탱화(後佛幀畵)와 신중탱화(神衆幀畵)로 나누어지고
신중탱화는 다시 팔부(八部)신중탱화와 사천왕(四天王)탱화 등으로 나눌 수 있다.
후불탱화가 본존불의 신앙적 성격을 보다 구체적으로 묘사한 것이라고 한다면
신중탱화는 수호신적인 기능을 띤 것이다.
다만 후불탱화의 경우 본존불이 무슨 불(佛)이냐에 따라 탱화의 구도가 달라지고
신중탱화의 경우에도 수호의 기능을 어디에 강조점을 두느냐에 따라 내용과 구도가 달라진다.
한국의 사찰은 어디든지 신앙대상으로 불상을 봉안하고 그 뒤에 탱화가 걸려 있게 마련인데 일본이나 중국 등지의 사찰에는 이와 같은 탱화가 없다.
물론 한국 탱화와 비슷한 불화(佛畵)가 없는 것은 아니나
이들 불화는 한국 탱화와 같이 직접적인 신앙대상으로 봉안되거나 불상의 뒷벽에 거는 후불탱화로서의 성격을 지니지 않는다.
한국 탱화의 기원은 확실치 않으나 석굴암의 석조탱(石彫幀)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멀리 신라시대까지 소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