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종류

국보단청은 오랜기간 현장실무 경험과
시대의 변화에 따른 차별화된 창작활동
을 통해 최고의 작품을 만들고자 노력합니다

  • 공사종류
  • 벽화

벽화

불교벽화

사원의 벽면에 직접 그린 불화. 인도의 아잔타 석굴 벽화를 비롯해 미란, 키질, 돈황 등지에 많이 남아 있는데,
이들 초기의 작품들은 주로 본생도와 불전도 등의 불교설화를 다루었다.

중국 당나라 때에 이르면 불교학의 발달과 경전 번역사업에 힘입어 경변상도가 주요 테마로 대두되고,
이 밖에 예배도, 설법도 등도 많이 그려졌다. 한국에서는 기록상으로 삼국시대부터 불교 벽화가 발전되었다고 하나,
현존하는 유물로는 고구려, 백제고분에 불교예배도, 보살, 비천 및 연꽃, 화염문 등의 표현을 확인할 수 있다.
현존하는 불교 벽화 가운데 가장 오래된 <부석사浮石寺 벽화>는 고려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제석천과 범천 그리고 사천왕상이 그려져 있다.
그 밖에 조선시대의 벽화로는 강진 무위사無爲寺 극락전 벽화, 안동 봉정사鳳停寺, 고창 선운사禪雲寺 등에 남아 있다.